강력계 근성이 숨쉬고 있는 교통 경찰이던 ‘장충동’. 외부에 얼굴이 알려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특수수사팀에 합류, 기업형 거대 조직에서 새내기 조직원으로 잠입하는 일생일대의 특수 임무를 맡게 된다.

 

일명 ‘대가리’라 불리고 있는 ‘문동식’의 수하가 되어 갖은 구박을 받던 ‘충동’은 특수수사팀의 계획적인 도움으로 조직의 보스이던 ‘양광섭’의 목숨을 구하고, 조직의 수뇌부로 인정받으면서 급부상하게 된다.

 

한편 조직에서도 특수수사팀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하여 위장 잠입시킬 인재를 찾고 ‘이중대’가 그 임무를 맡게 된다. 물론, 얼굴이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대’는 조직원이었을 때의 경험(?)을 십분 발휘해 강력계 사건들을 계속해서 해결하며 특수수사팀에 합류하게 된다.

 

그리고 내사과 ‘차세린’ 경위와 사랑에 빠지게 되고 이것을 눈치 챈 조직의 2인자 ‘쌍칼’의 감시를 받게 된다.

 

경찰에서 조직원으로, 조직원에서 경찰로 모든 것들이 바뀌어 버린 ‘장충동’과 ‘이중대’는 조직의 러시아 밀거래를 앞두고서는 속고 속이는 본격적인 임무수행을 시작하는데….

 

물 만난 고기처럼 완벽하게 역할들을 체인지 완료! 과연 그들은 본성을 숨기고 아슬아슬한 특수임무를 끝마칠 수 있을것인가??..

Posted by iio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