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사세요~ 장미 사세요~” 길거리에서 꽃을 파고있는 작은 소녀 ‘투이’는 며칠 전 무서운 삼촌으로부터 도망치고 도시로 넘어왔어요.

 

아는 사람도, 당장 지낼 곳도 마땅치 않지만 아주 야무진 성격의 투이는 유일한 친구인 바비인형과 함께 오늘도 거리로 나섭니다. 맛있는 저녁 식사를 위해선 장미꽃을 팔아야 하니까요.

 

어느 날 투이는 동물 사육사이던 ‘하이’와 아름다운 스튜어디스 ‘란’을 알게 됐어요. 헤어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하는 착하기만한 하이는 동물과 대화를 나눌 수 있고, 란은 예쁘고 친절한 마음씨를 가진 하늘의 천사지만 둘은 아직까지도 진정한 사랑을 만나지 못했대요.

 

그러자 투이의 머릿속에는 문득 이런 생각들이 스쳤어요. ‘하이와 란을 서로 소개시켜주면 어떨까?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아!’ 그래서 투이는 계속 우울해 보이는 란에게 근사한 저녁을 사겠다고 앙증맞은 제안을 하게 되는데요.

 

그리고 하이에게도 서로 같은 제안을 했죠… 과연 투이의 생각대로 그들의 사랑은 예쁜 장미꽃처럼 활짝 필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io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