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공장에서 은퇴한 채 그저 무료한 일상을 보내는 월트(클린트 이스트우드).

 

한국전 참전의 상처로 인해 괴로워하는 남편의 참회를 바라던 아내의 유언에도 불구하고 참회할 것이 없다면서 버틴다.

 

어느 날, 이웃집 소년 타오가 갱단의 협박으로 인해 월트의 72년산 '그랜 토리노'를 훔치려 하고 뜻하지 않았던 이 만남으로 월트는 차고 속에 그저 모셔두기만 했던 자신의 자동차 그랜 토리노처럼 전쟁 이후 닫아둔 자신의 진심을 조금씩 드러내기 시작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io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