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 아주 잘나가는 오케스트라 첼리스트인 ‘다이고’(모토키 마사히로). 갑작스런 악단 해체로 백수 신세가 되어버린 그는 우연히 ‘연령무관! 고수익 보장!’이라는 아주 파격적인 조건의 여행 가이드 구인광고를 발견하고 두근두근 면접을 보러 향하게 된다.

 

면접은 1분도 지나지 않아 초스피드로 진행되고 바로 합격하게 된 다이고.

 

그러나! 여행사인줄만 알고 있었던 회사는 인생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을 배웅하는 ‘납관’ 일을 하는 곳이다!

 

하루 아침에 화려한 첼리스트에서 초보 납관도우미가 되어버린 다이고. 모든 것이 낯설고, 거북하지만 차츰 베테랑이던 납관사 이쿠에이(야마자키 츠토무)가 정성스럽게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모습에 찡한 감동을 느끼고 배워간다.

 

하지만 아내 미카(히로스에 료코)와 친구들은 모두 다이고에게 당장 일을 그만두라고 반대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ioii